배우자지수 상위그룹이 하위그룹보다 미팅횟수 2배↑

고교 동창인 AB는 절친이라는 것이 신기할 정도로 서로 다른 부분이 많다. 학업성적은 물론 외모, 가정환경, 직장 등에서 월등한 쪽은 A였다. A는 엘리트 코스를 밟아 한 분야의 전문가가 됐다. B는 다른 부분은 평범했지만, 성격이 좋고 활달해서 영업직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다.

늘 앞서 가던 AB에게 밀리는 일이 생겼다. BA보다 먼저 결혼을 한 것이다. 배우자 조건이 좋아 결혼을 빨리 할 줄 알았던 A30대 후반이 된 지금도 싱글이다. 반면 B는 연애도 곧잘 하더니 결혼도 빨리 해서 벌써 초등생 학부모가 됐다.

흔히 하는 말로 입맛대로 골라서결혼할 줄 알았던 사람들이 의외로 결혼이 늦는 경우가 많다. 조건이 좋다고 결혼을 빨리 하는 건 아니라는 것이 통계로도 확인됐다.

배우자매칭 선우 커플닷넷(Couple.net)은 최근 10년 동안 결혼한 회원들 중에서 배우자지수 86.7점 이상인 상위그룹과 58.1점 이하인 하위그룹 각 305명을 대상으로 결혼에 이르기까지 평균 미팅횟수를 비교했다.

배우자지수는 배우자 조건이라고 할 수 있는 직업·연봉 등 사회경제적 능력, ·몸무게·인상 등 신체 매력, 가정환경을 합산해서 지수화한 것이다.

조사 결과, 배우자지수 상위그룹은 평균 9.8회 미팅 후 결혼한 데 비해 하위그룹은 평균 4.3회 미팅 후 결혼한 것으로 나타났다. 즉 상위그룹이 하위그룹보다 미팅을 2배 이상 많이 하고 결혼에 이른다는 것이다.

조건이 좋으면 그만큼 결혼상대를 까다롭게 고르고, 그래서 미팅을 더 많이 하는 것으로 해석된다.

 

 
저작권자 © 웨딩TV - 우리 결혼할까요?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